이전글을 보았다. 너무 두서없이 쓴것 같아서 얼굴이 화끈거린다...


시작고 출발이라는 단어를 몇번을 쓴건지 ...


아무튼 가방을 사고 집에 마리오아울렛 스벅에 들러서 최종적으로 점검을 하였다.


비행기표를 샀기 때문에 면세품 구입이 가능하였고 그래서 마지막으로 스타벅스와이파이를 이용하여 썬크림과 고프로 전세계에서 사용이 가능한


여행용 아답터등을 구입하였다. 


솔직히 뭐가 먼지도 모르고 구입했다.  


고프로는 그냥 가지고 싶었다... 그냥 .. 예전부 그래서 질렀다... 미쳤지....


그날 나는 집에 와서 마추픽추를 예약하고 잉카레일을 예약했다.


미쳤다 ㅋㅋㅋㅋㅋㅋ



막상 10시간 뒤면 집에서 나서야 하는데 지금 첫날 일정인 마추픽추와 기차표를 예약하고 있다니... 그래도 다행인건 입장권이 구입가능 하다는 것이다.



새로사온 가방에 준비물을 차곡 차곡 넣는다.


짐을 싸면서 나는 미친놈이다를 10번넘게 한것같다.  나는 너무 계획성이 없다. 정말..


짐이 싸지 못하겠다.. ㅋㅋㅋㅋㅋㅋ  뭘싸야 할지 몰라서..


맨날 일본과 근거리 여행만 다녀보다 보니 지구 반대편에 갈때 뭘챙겨 가야할지 모르고 짐을 싸고 있는거다..


에휴... 인터넷 검색시작 .. 그제서야 신발은 뭘준비해야 하고 날씨는 어쩌고 저쩌고 복장은 뭐가 좋은지 알게된다. 


나는 내일 아침 비행기 이기떄문에 쇼핑을 무리다..


그럴때는 현지 구입이 최고 일것 같아서 가서 구입하기로 하고 깔끔하게 포기한다.( 현명한 선택이었다) 


아침 4시 30분 신도림역에서 출발하는 공항버스를 타기로한다.



깔끔하게 자는것은 포기했다.


뜬눈으로 밤을지새우고 여행계획을 짜기시작했다. 


첫날만 ...


일단 시작해보자. 


최종적으로 내 준비물은 등산용? 가방, 스니커즈신발 .티 셔츠 몇개 . 바람막이. 바지 몇개 . 양말 . 썬글라스. 노트북. 크로스백. 충전기. 10000짜리 샤오미 충전기. 각종 케이블 등을 준비 했다.


가방이 반밖에 차지 않았다.  뭔가 크게 잘못된것 같은데. 일단 가기로 마음을 먹고 집을 나섰다.


새벽4시 20분 


아직 해가 뜨지 않은 시간이다.


뭔가 가슴이 엄청 뛴다. 전혀 춥지 않다. 막상 아까까지 집에서 졸리고 피곤한 기분도 사라졌다. 주위에 사람이 라도 있다면 저 지금 페루가요 !!! 이러고 말하고 싶은 기분이다.


집에서 신도림역까지 10분이면 충분하다. 그런데 흥분해서 그런지 매일 출근길로 다녔던 길이 길게 느껴서저 인지. 평소보다 2분더 걸려서 도착했다.


4시 27분에 신도림역 지상역사에 올라갔다. 그리고 반대편 쉐라톤 호텔로 향하는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가는데 앞에 누가 있네.. 나 급한데...


그래서 미안하다고 하고 먼저 내려가서 봤더니 바리게이트가 쳐져있다.. 헐... 다시 올라가서 가면 30분 버스 못타는데.. 당황해 하고 있는데.


내려올때 앞에 있던 사람이 역무원이다.. 당황한 눈빛으로 바리케이트를 올려준다... 감사하다는 말과 바로 쉐라톤 호텔로 뛰어서


버스를 타게되었다. 두근두근 ...


진짜 두근두근 이다.  항상 공항가는길은 두근두근이다. 


이럴때 듣는 노래는 마이앤트메리의 공항가는 길이다.





그리고 나는 골아 떨어졌다.. 두근두근은 개뿔...


그리고 10분만에 깨버렸다.. 버스가 만차라서...


여행객들과. 크루. 면세점 직원분들이다.  여행객들은 눈빛에 총기가 가득하고 크루분들은 피곤함이. 면세점 직원분들도 피곤함이 가득하다.


크...... 놀러가는 맛이 나는구나. 솔직히 말하면 아침 비행기는 처음이라 더 떨렸다. ( 이 날이후로 나는 아침 비행기만 탄다.)


공항에는 5시 40분정도에 도착하였다. 엄청 빨리 도착했네 ...


아직 게이트도 안열었는데. 


다시 한번더 짐을 확인한다. 사야할 목록을 한번더 작성하고 면세점이 열었다면 뭐 부터 사야할지 파악만 하였다.


그리고 써니뱅크에서 환전 신청한 돈을 찾고 이때고 진짜 진땀이 흘렀다. 체크카드가 없어서 가방을 뒤지고 뒤져서 찾아냈다..


99만원을 달러로 환전을 신청해서 약 800달러 정도를 한것같다. 


어짜피 신용카드 2개를 지참하였기 때문에 문제 없을것 같았다.( 내 오산이다. 넉넉하게 가져가자)


7시쯤 창구가 오픈하고 수속을 하였다. 전체 일정을 보여주고 미국 에스타 비자까지 확인을 하고 표를 받고 탑승장으로 들어갔다.


두근두근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제 간다 !!!


라고 생각했는데. 일정이 빡빡하다.  사람도 많네.. 일단 면세품을 받고 시작하자 했는데. 여기도 줄이 어마어마 하다.


우여곡절 끝에 면세품을 받고 스페인여행 책을 사고 게이트앞에 갔더니 이미 탑승이 시작되었다. 나는 아직 못산게 많은데...


이제 시작된 여행. 


일단 중국으로 가자 !!!!








'여행 > 남미' 카테고리의 다른 글

8. 미국에서 리마로  (0) 2018.04.24
7. 일단 중국으로  (0) 2018.04.23
6.이제는 떠날 때 인천공항.  (0) 2018.01.08
5.남미 여행준비 하기 (번외)  (0) 2018.01.08
4.남미 여행준비 하기(하)  (0) 2018.01.08
고대구로병원 황열병예방 접종  (1) 2018.01.0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