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녕하세요.


이번에는 교토역 근처에서 규카츠를 맛볼수 있는 음심점인 가츠규리뷰 입니다. 



교토역에서 그리멀지 않은 곳에 규카츠를 맛볼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유명한 카츠규 인데요.



저는 참 이상하게 가는곳마다 웨이팅이 없어서 바로 들어가서 맛볼수 있었습니다. 



규카츠 정식입니다. 


그리고 생맥주를 시켰는데 사진이 없네요.












사진에도 나타나 있지만 레어한 상태의 소고기가 ㅎㅎㅎㅎ


가와라마치역에도 한번 쓱 지나가 봤지만 .


사람이 너무 많아서온 지점이지만 


럭키였네요. 


어짜피 버스패스로 하루종일 돌아다닐수 있기 때문에 


여기까지 이동하는데는 문제가 없기 때문에 


사람없는 곳에 가는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안녕하세요. 


이번에는 동양정 리뷰 입니다.


동양정은 함박스케이크로 유명한 음식점입니다. 


오사카. 교토등 여러곳에 지점이 있지만 교토역에 있는 동양점을 방문하였습니다. 



동양정은 교토역 포르타 쇼핑몰에 있습니다. 



제가 갔을때는 마침 !!!!


웨이팅이 없어 바로 입장이 가능했습니다. 



다른 분들은 20~40분정도 웨이팅을 하고 입장을 한다던데 저는 바로 입장한게 참 운이 좋았던것 같습니다. 


저는 2시가 조금 넘긴 시간이 도착하였습니다. 



동양정은 찾기 쉬운곳에 있으니 주변에 한국사람들에게 물어보시면 바로 알려줄꺼에요.



 지하상가 끝쪽으로 걸어오시면 찾을수 있어요,











웨이팅 없이 웨이터에 말한후 좌석에 착석하였습니다. 


혼자가도 전혀 부담스럽지 않은곳입니다. 


여기저기 혼자서 식사하시는분들이 많으니 


혼자가셔도 문제 없이 식사할수 있는곳입니다.






가게는 참 고급스럽습니다. 


점원도 친절하구요..


저는 옆에서 케익을 너무 맛있게 드셔서 B런치 세트로 주문했습니다.



식전에 나오는 토마토 !!


이거 핵맛입니다. 









그리고 조금있다가 나온 함박스테이크 !!


처음에는 호일에 전체가 싸여져 있는데 


은박을 벗기면 김이 모락모락나는게 


참 맛있게 생겼습니다.













진짜 비주얼은 극강이네요.















그리고 B세트에 나오는 롤케익입니다. 


같이 먹을수 있도록 커피도 주니까 여유롭게 드시고 나오시면 됨니다. 



교토에 간다면 추천할만한 식당입니다.







안녕하세요.


추석연휴에 후쿠오카를 다녀왔습니다.



다녀온지 이제 한달이 지났는데 아직도 고기맛이 아른아른 하네요.



방문기 시작하겠습니다. 


키와미야 함바그 집은 후쿠오카에 몇개의 지점이 있습니다. 


제가간 하카타역 키와미와 함바그 집도 그중하나 입니다. 



구글에 키와미와 함바그를 검색하시면 몇개의 지점이 나오는데 찾아가기 편하곳에 가시면 됨니다. 


저는 다자이후를 오전에 다녀오고 점심식사로 키와미와 함바그를 선택하였습니다. 


다자이후를 방문하실분은 그다음 식사장소를 여기로 하는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어짜피 다자이후에서 버스타고 오시면 하카타역에서 내리는데 그 건물에 키와미야 함바그 집에 있기 때문에 접근성이 좋아


식사장소로는 알맞춤이라고 생각해요.


아무튼 저는 2시즘 도착을 했습니다.


위치는 Fukuoka Prefecture, Fukuoka, 博多区中央街2番1号 를 복사해서 찾아가시면 됨니다.


하카타 버스 터미널에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후쿠오카 함바그를 먹어봤기에 원조의 맛은 어떤가 궁금했습니다.


가게 입구 입니다.






라인을 돌아 전체 상가가 있는 간판이 있네요.

1라고 빨간색으로 적혀 있는 곳에 키와미야 함바그가 있습니다.


영업시간은 : 오전 11시부터 23시 까지 입니다. 

라스트 오더는 22시 30분까이입니다.


참고하고 방문하세요.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




2시 쯤 도착했지만...


앞에 대기는 상당했습니다. 


저정도 인원에 40분 정도 대기한것 같네요.


회전률이 빨라서 다행입니다.


거진 한국인에요. 




이제 고지가 보입니다. ㅎㅎ


앞에 몇사람이 남지 않았을때  가게에서 점원이 메뉴판을 들고나와 서 


미리 주문을 받습니다. 


메뉴는 3팀정도가 남을때까지 정해도 괜찮더라구요.






일반적으로 많이 시키는 함바그 M  사이즈는 1080엔입니다. (세금제외)

그리고 세트메뉴는 300엔 추가 입니다. (세금제외)


기호에 따라 음료와 맥주가 있습니다.


전 당연히 맥주 ㅎ






이제 진짜 멀지 않았습니다.






착석 ㅎㅎ


인원수를 계산하고 혼자온 손님을 미리 들여보낼수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저는 후쿠오카함바그 & 스테이크 세트 그리고 맥주를 주문했습니다.






윗사진과 같이 함바그 M사이즈와 스테이크 고기 4조각이 나옴니다.






아래 동영상은 스테이크 굽는 영상입니다.







치익치익 존맛 !!!!!!!







그리고 함바그도 구워봐야죠 ㅎㅎ


밥이랑 샐러드 아이스크림은 평범합니다.


그리고 다른블로그를 보니 소스를 몇가지 고를수 있던데 여기는 소스를 한가지만 고를수 있어서 키와미야소스를 주문했습니다. 


계란은 너무 지저분하고 고기님의 맛을 헤칠수 있어 소스만 주문했습니다. 


한국과 같이 돌은 계속 교환을 해줌니다. 



제일 인상적인것은 스테이크 고기가 존맛입니다. 


진짜 더 시킬걸 계속 후회했습니다. 진짜 


그냥 햄버그 세트말고 스테이크랑 같이 나오는 세트 시키세요.



조금 기다려서 짜증났지만 비도오고 별로였는데.


역시 고기는 진리네요.  한국보다 훨씬 맛있습니다.









마지막 글입니다. 


이 박물관에는 호빵맨에 관한 모든것이 있다고 할수 있는데요.


초창기 삽화나 콘티, 작가의 노트등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배경설정이라던지 뭐 자세히 보려면 몇시간을 필요할것 같습니다.




스토리 설명이라던지 캐릭터 설명입니다.








박물관의 꼭대기 층에는 큰액자로 한 유화가 있는데요.


대략 숫자는 80개 정도가 될것 같네요. 장관입니다.












엄청크게 그린 세균맨



식빵맨............




짤랑이 ㅎㅎ












그림이 별로 안 커보이죠 ??





실제는 이 크기 입니다 ㅋㅋㅋㅋ


제 키가 180인데 


키보다 커요 






그리고 박물관 뒷편에는 창고가 있습니다. 


전시하지 않는 것도 있기 때문에 뒷편에 보관을 하고 있다고 하네요.


뒷편에는 글을쓴는 작가의 까페와 전시관이 있습니다. 누구인지는 기억이 안나네요.





박물관 주변으로 조각들이 있습니다. 하나 가져가고 싶지만 눈으로 관람만 해야겠죠.









버스 정류장앞에 있는 가게가 있는데 그곳에서 호빵맨 팥빵을 팔고 있습니다. 


저는 하나사먹었는데 버스가 올시간이라서 사진을 못 찍었네요.


시간을 꼭 확인하세요. 코치의 다음 일정이 꼬일수 있습니다. ㅎㅎ


외진곳이라 시간계산을 잘해야 합니다.





호빵맨 열차. 아주 귀엽고 좋네요.





마지막으로 박물관에 달려있는 호빵맨 



고치는 유명하다고 할수있는게.


사카모토 료마. 요사코이 축제, 히로메 이치바. 히료에스 료코 , 호빵맨 입니다. 


코치에 왔다면 호빵맨 박물관 어떠신가요. 



아까 보여드린 사진에서 봤듯이 


빵들이 구워져 있습니다. 


호빵맨은 머리만 교체만면 되죠..


카레빵맨 머리도 있습니다. ㅎㅎㅎ





갤럭시4의 카메라는 역시 구리네요...





호빵맨이 활동하는 지역을 


미니어쳐로 만들어 놓은 것입니다. 




아 흔들렸는데


세균맨의 로봇을 조정해볼수 있습니다.


막 버튼누르고 빙빙돌리고 


멘트할수 있고 


저는 애들이랑 같이 막 누르면서 놀았네요.


어른 혼자 갔는데...





앞 카메라로 확인이 가능합니다.



제가 조정하는 로봇으로 드릴을..


나의 드릴은 하늘.. 그렌라간이 생각나네요.








세균맨이랑



여자친구 짤랑이 



호빵맨의 역사라던지 이런것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박물간 한켠에는 지금까지 발매된 굿즈가 있는데요.






지못미..



누구니...













사진이 다 올라가지 않네요. 4부에서 뵐께요.




1부에 이어서 글을 작성하도록 하겠습니다.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네요.


저는 개인적으로 호빵맨을 너무 좋아했던 기억이 있어서 아직도 


단팥빵을 자주먹습니다. 


이름은 호빵맨이지만 원래는 단팥빵맨이니까요.


아무튼 박물관 앞에는 여러가지 조형물들이 있습니다. 


호빵맨!!!




펀치 !!!!



ㅎㅎㅎㅎㅎㅎ




저 구름 다리를 건너면 박물관으로 가는길입니다.





그리고 박물관 으로나왔을때 만날수 있는 세균맨 로봇 !!! 


여기서 사진을 많이 찍었는데 차마 올릴수 없네요.


여러분은 꼭 둘이서 가세요.


서로 사진 찍어주세요.




아무튼 입구로 들어가면


아래와같이 바리게이트 같은것들이 있습니다. 


호빵맨이 어떻게 만들어 졌는지에 대해서 나오죠 ㅎㅎ


저는 모든게 다 신기하더라구요. 











아래에서 입장료 700엔을 내고 입장합니다.






호빵맨과 카레빵맨이 크게 그려져 있습니다 ㅎㅎ 





호빵맨이 아마 제 기억으로 가장많은 캐릭터가 등장하는 만화로 알고있어요.


우리가 알고 있는 호빵맨. 세균맨. 식빵맨. 카레빵맨 이외에도 엄청 많은 캐릭터들이 있습니다.








애니메이션도 당연히 상영되고 있습니다.




호빵맨 표지도 있구요 



사이좋은 세균맨과 호빵맨 









할아버지가 호빵맨 만드는 곳도 재현해두었구요.




빵굼터도 있습니다. 


어린이들이 들어가지 좋지 저같은 어른들은 힘들게 허리숙여야 들어갈수 있었서요.


그래도 동심을 가지고 저도 들어가서 열심히 체험하고 


놀았습니다. ㅋㅋㅋ


3부로 이어짐니다.



저는 일본에서 두번째로 좋아하는 도시는 코치라는 곳입니다.


고치는 유명한것은. 요사코이 축제가 유명하죠. 


이글을 보시는분들은 꼭 요사코이 축제 기간이 고치에 여행을 한번해보기실 바랍니다.



코치에대해 소개해드릴 첫번째는 호빵맨 박물관입니다. 


왜 호빵맨 박물관리 시골에 있지? 이렇게 생각하신다면 


대답은 작가의 고향이 고치이기 때문입니다.  ㅎㅎ



예전에 저는 코치에 한번 온적이 있는데요. 그때는 고치공과대학에 학회참석차 방문을 했습니다.


그떄도 똑같이 토사야마다역에서 학교까지 버스를 타고 갔는데 이번에도 토사야마다 역에서 버스를 타고 가네요.




코치역은 낮에봐도 이쁘지만 밤에 보면 더 이쁨니다.




토사야마다 역은  코치에서 약 25분 정도 떨어 져있습니다. 


고치역에서 열차가 올때 호빵맨 멜로디가 들립니다. 








토사야마다 역에 내리자마자 호빵맨의 고장에 온것같은 기분입니다.











옆에서 내리면 호빵맨 박물관까지 운행하는 버스의 시간표가 있습니다.


이 시간표를 꼭확인하세요.


버스가 많이 없습니다. 


시간을 맞춰서야 합니다. 아니면 30분이상 기다려야 해요.




저는 아직 버스 타기 전이라 여기저기 사진을 찍는데 역에서부터 호빵맨관련


조형물들과 디자인이 눈에 보이네요.





그리고 버스이름도 호빵맨버스 입니다. 


호빵맨은 일본어로 안빵만 이죠 ㅎㅎ


역이름도 호빵맨정류장이네요 ㅎ




귀엽귀엽 







물론 버스 내부도 호빵맨입니다 ㅎㅎ 








아까 시간표와 같이 정확한 시간이 도착합니다. 


버스를 타고 가면서 댐을 하나 볼수 있는데 


그곳도 장관이니 나중에 들려보는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버스에 내리면 보이는 풍경입니다. 


엄청 평화로운 풍경이죠 ㅎㅎ


저는 오른쪽 건물이 박물관인줄 알았는데 


왼쪽입니다.






가는길에 수영장도 있구요 



자판기도 호빵맨입니다 ㅎㅎ 



아기들 놀이터도 호빵맨 




엄청 귀엽습니다 





박물관 내부는 2부에서 하겠습니다.



위치는  여기입니다. 






교토 아라시야마에 가면 가볼만 한 식당이 있습니다. 


여유가 있다면요.


왜 여유가 필요하냐면 대기인원이 많기 때문이죠..


물론 예약도 가능하다는데 


저는 지나가다가 어 ? 저기 사람이 많은데? 하고 줄서고 난다음


검색으로 알게 되었죠..


저는 1시간 기다려서 들어갔습니다. 


참고로 영업시간은 11시30분 부터 시 30분 


저녁은 17시 부터 20시 까지입니다.









처음 가게를 발견하면 대기인원들이 보일꺼에요.


그냥 가서 줄서계세요. 


예약을 안했다면요.


이 가게는 밖에도 줄을 서있지만 안쪽에도 줄이 있습니다. 


저는 흥분해서 들어갔지만 제 앞에 6명 정도가 있는걸 보고 엄청 실망했습니다.









아무튼 제 차례가 되어 입장을 합니다.





혼자가도 친절하게 안내주니 망설이지 말고 들어가세요.


제 블로그 음식점 리뷰는 거진 혼자가서 작성한 것 입니다.



옆자리인데 


여기는 손님을 엄청 천천히 받습니다. 


장어굽는 시간도 있지만 페이스조절 하면서 받더군요. 




저는 세트A를 주문했습니다. 일본어를 할줄알아서  처음부터 일본어 메뉴판을 달라고 하고 주문을 했습니다. 


메뉴는 영어, 중국어가 있는것 처럼 보였습니다.


옆테이블에 영어로 주문하는걸보니 영어로 주문이 가능할것 같네요





장어덮밥이 나오기 전 나오는 것들입니다. 


잉어회. 장어꼬지. 우자쿠 입니다. 





잉어회는 처음 맛보는 식감이네요., 그닥 맛은 없었습니다. 





우자쿠는 절인음식과 구운장어를 같이 내는 음식입니다.




장어꼬지인데. 이게.. 내장부위로 만든 꼬지입니다.


맛은 씁쓸한 맛도 나고 소스의 달짝지근한 맛도 나고 괜찮았습니다.




자 이제 메인입니다.





장어 덮밥과



키모스이 입니다. 장어 내장을 넣은 스프인데., 맛이 괜찮습니다. 





맛은 



저는 맥주도 시켜서 먹었는데  


한시간 기다려서는 먹을만 하다 였습니다. 


음... 그런데 2시간 기다린다면 그냥 다른 집을 갈것 같네요. 


맛은 확실히 있지만 많이 기다려 먹을것 까진...


예약하고 먹는걸 추천합니다.



천천히 맥주랑 먹는데 30분정도가 걸리네요.


밖으로 나와도 사람들은 여전히 많았습니다.


다들 부러운 눈빛으로 보더군요.







자리에서 밖을 봤을때 이뻣던 정원








위치는 아라시마야기차역 근처에 있습니다. 


금방 찾아갈수 있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