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푸동공항은 아무것도 볼것이 없다..


그냥 하얼빈맥주 한잔더 하고 비행기에 탑승. 


아주아주 많은 중국인과 미국인 사이에 혼자 한국인 인것 같다.. 비행기에서 다 나한테 중국어로 말을 건다. 


그러면 나 중국인 아니라 한국인이라고 하면 오 ~! 쏘리 하면서 영어로 계속 말을 건다.. 중국인들 영어 잘하는 구나.. 


나보다 못하면서 미국가면 안되지.. 아무튼 이상한 영어로 나 지금 페루 간다 지금 휴가다.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고 한시간동안 이야기를 나눴다.


알고보니 착한 사람이던데. 이름도 기억이 안난다...


아무튼 댈러스로 가보자.


확실히 미국비행기라 그런지 엄청 많이 먹인다. 너무 좋다 ㅋㅋㅋ 아침부터 햄버거 하나랑 맥주 3병 으로 12시간 버텼는데 식사도 만족스럽게 나오고


와인과 맥주도 계속 준다.. 아무튼 잘먹으면서 미국도착.


저녁시간 비행기라 그런지 불이 계속 어두운상태. 그리고 좁은 좌석 옆사람과의 대화로 사진을 한장도 찍지 못했다..


지금생각해보니 아쉽네 그때는 너무 긴장해서 사진 찍을 생각도 못했네. 아쉽다..



미국에 도착하니 다시 덜덜덜 모드 


그 유명한 미국입국심사를 받게 된다는 생각에.. 뭐 직장도 있고 에스타도 있고 경유니까 통과 될꺼라고 생각은 했지만


떨린다. 다시한번 서류를 보고 틀린거 없나 확인한다.


에스타는 그냥 통과의례이고 입국심사를 받게 되는데 정말간단하게 끝났다..


심사관 : 안녕 


나      : 안녕


심사관 : 미국뭐하러 왔어?


나     : 경유지야 


심사관 : 어디가는데 ? 여정서 있어?


나     : 응 여기있어.


심사관 : 오! 페루가는거야 ? 쩐다. 잘다녀와. 굿럭 !  도장 쾅! 


나    : 고마워 ! 


끝 ..


나 긴장 왜 한거니 ...


아무튼 1차로 긴장이 풀렸다. 도착한것은 5시쯤인데 심사를 받고 나오니 6시. 어디갈수도 없고 해서 바로 


출국장으로 향했다. 이때도 사진을 찍은것 같은데 사진이 없네. 너무 긴장했나보네.


출국장에서도 빡빡한 심사가 진행되었다. 여권검사하는 형이 한국 여권보더니 안녕하세요? 라고 인사를 한다  ㅋㅋㅋ


흑형이었는데 ㅋㅋㅋㅋㅋ 아 너무 웃겼다 ㅋㅋ 한국인들이 많이 오기는 하나보다.


너무나 재미있는 흑형을 뒤로하고 모든검사를 완료하고 탑승장에 와서야 한가지 깜빡한것을 깨닫는다.


리마에서 쿠스코까지 가는 비행기 표를 예약을 아직 안했다는 것이다. 나는 도착해서 바로 오후에 기차타고 아구아스깔리엔떼를 가야하는데..


아무튼  댈러스 공항에서 비행기표를 검색했다. 


진짜 이번여행에서 천번도 더 생각한것이 계획을 철저히 세웠어야 하는데 라는 생각이다.


아무튼 급하게 스타페루 항공 비행기를 예매했다.  금액은 10만원. 나쁘지 않은 금액이다. 아무튼 이것으로 안심 ?


나중에 이야기 하겠지만 스타페루 ... 진짜 최악이다...













아무튼 급하게 예약을 했다. 


스벅에서 커피한잔하고 햄버거도 먹고 맥주도 한잔 


게이트앞에서 앞으로 일정에 대해 고민고민을 했다. 이게 정말 괜찮을까? 


뭐 5시 30분쯤 도착하고 나와서 6시 반쯤 되겠지 ? 국내선이니까 1시간전에 닫겠지 ? 뭐 이런 생각. 


리마 못보고 가서 아쉽다. 이런 생각.


그런다 이제 드디어 리마로 가는 비행기 탑승하려 줄서는데 다들 복장이 비슷하다 ㅋㅋㅋ


다들 기대된 얼굴. 마추픽추를 생각하고 있겠지 ? 


나도 같은 생각을하면서 비행기에 탑승한다. 이제 7시간 남았다.




'여행 > 남미' 카테고리의 다른 글

9. 리마에서 쿠스코  (0) 2018.04.24
8. 미국에서 리마로  (0) 2018.04.24
7. 일단 중국으로  (0) 2018.04.23
6.이제는 떠날 때 인천공항.  (0) 2018.01.08
5.남미 여행준비 하기 (번외)  (0) 2018.01.08
4.남미 여행준비 하기(하)  (0) 2018.01.0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