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뭔가 뭔가 


이상한 하루


어제 새벽3시가 넘게자서 


오늘은 12시가 넘어서 일어날꺼라고 생각했지만 


9시에 깨버렸다.


약속때문에 여유롭게 나갔는데 지하철 30분 거리가 순식간에 슥 흘러가고 


다시 돌아올때도 순식간에 슥 하고 집에 도착


화장실이 급하다고 이런식으로 시간이 빨리 흘러가도 괜찮은건가. 


보통은 시간이 엄청 안가야 하는데


이상하게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간 느낌이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년 6월 12일  (0) 2018.06.13
2018년 6월 11일  (0) 2018.06.12
2018년 6월 10일  (0) 2018.06.10
2018년 6월 9일  (0) 2018.06.10
2018년 6월 8일  (0) 2018.06.08
2018년 6월 7일  (0) 2018.06.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