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이어트가 끝난 기념으로 다녀온 


저스트 스테이크!


예전부터 뭔가 스테이크 스테이크 노래를 불렀지만 


아웃백, 빕스, TGIF를 다녀왔지만 뭔가 스테이크 전문점을 간적은 없네요. 


그래서 다이어트가 끝난 기념으로 한방에 원복을 하기 위해 


스테이크 집을 다녀왔습니다. 




서울에 스테이크로 유명한곳이 몇곳이 있지만 



어디를 갈까 하다가  



압구정 저스트 스테이크로 정하고 다녀왔습니다. 



금요일 저녁이라 혹시나 하고 예약을 하고 다녀왔지만 


그리 사람이 붐비지는 않네요.



카카오맵으로 하면 예전 가게 위치가 나와서 살짝 당황했지만 


그래도 도산공원 근처라고 생각하고 찾으면 됨니다.









가게의 테이블은 적당한 간격을 두고 떨어져있어 상당히 마음에 들었습니다.



옆자리 이야기도 잘들리지 않고 잔잔한 음악으로 대화에 방해가 되지 않구요.






그래도 본래의 목적인 스테이크를 주문해야죠.



스테이크는 2종류입니다. 


티본과 엘본이 있는데. 저는 티본스테이크 900g를 주문했습니다.




그리고 아스파라거스도 주문했구요.


가격은 다른스테이크집에 비해 싼 느낌입니다. 


한우 스테이크에 드라이 에이징을 했는데 100g에 16300원이라면 좋은 가격인건 틀림없네요.










그리고 음료는 기본적인 맥주와 커피 종류도 있습니다.


그리고 스테이크를 먹으면서 소주를 먹을순 없으니 


와인인을 한번 보기로 합니다.


여러 와인이 있지만 이번에는 외부에서 한병을 사서 갔습니다.





다른 블로그에서 봤는데 콜키지가 무료라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이마트에서 이기갈 지공다스 와인을 사갔습니다.


요즘 세일하고 있어 완전 싸게 32500원 정도에 구매했네요.


육류에 어울리는 참 좋은 와인입니다. (제기준으로 )






뒤에선는 주문한 스테이크들이 준비를 하고 있네요.






그리고 주문한 아스파라거스가 나왔습니다. 


위에는 치즈를 뿌여 맛있음을 한단계 올렸습니다. 


그냥 먹어도 맛있는 아스파라거스인데.








아스파라거스가 나오고 조금있다


스테이크가 나왔습니다. 


솔직히 이정도로 큰 스테이크는 제 인생에서 처음이라 


참 뭐랄까 행복하네요.


엘본은 등심과 안심으로 나뉘는데


등심부분은 크고 안심부분은 작은 부분입니다.






그리고 인스타에서 다 해본다는 두께비교샷


두껍도 맛있는 스테이크









다이어트 기념으로 다녀온 저스트스테이크 입니다.


개인적인 생각을 적자면 가게가 위치한 동네가 조용한 느낌이라 너무 좋았어요.


그리고 적당한 조명에 크지않은 음악, 


옆자리와의 간격 좋았습니다.


스테이크도 안심은 녹는 맛이고 등심은 씹는맛이 너무 좋았습니다.


종업원분들도 너무 친절하시고 먹는 내내 기분좋게 즐길수 있었습니다.


나중에 스테이크가 떙길때 다시 한번 방문하고 싶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신사동 631-16 | 저스트스테이크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