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이번 여행의 여행지는 페루, 볼리비아로 정했기 떄문에 



페루의 리마, 나스카, 이카,  쿠스코 


볼리비아의 우유니, 라파스에 대해서만 조사하고 떠났습니다. 


이전의 글에서 제일중요한 비행기표엑 대해서 썼다면 


이번에는 볼리비아준비와 마추픽추준비에 대해서 써보려 합니다.



1. 마추픽추


마추픽추를 가기위해서는 


쿠스코를 가야합니다. 


쿠스코야 워낙 유명하기 떄문에 가는 방법이야 여라가지가 있기 때문에 고민을 하지 않았습니다. 


날짜와 시간이 중요했죠. 나는 직장인 이기 때문에 시간이 금입니다. 금금금


블로그를 보니 마추픽추까지 가는데에는 여러가지 방법이 있다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열차를 타고 가는 방법. 잉카트레일로 3박4일 ? 일정으로 걸어서 가는 일정


저는 시간이 중요하기 떄문에 열차를 선택했지만 


나중에 회사를 그만두고 기회가 된다면 잉카트레일을 도전할 예정입니다. 


잉카트레일은 나중에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마추픽추는 페루에 도착한 다음날 가는것으로 정하였습니다. 


여러가지 일정을 생각해 보았지만 


페루 리마 -> 쿠스코 -> 라파스 -> 우유니 -> 라파스 -> 쿠스코 ->  나스카 > 이카 -> 리마


이런 루트가 제일 괜찮아 보였기 때문에



리마에 도착하자마자 바로 쿠스코로 넘어가고 거기서 오얀따이 땀보로 이동을 해서 잉카레일을 타고 아구아스 깔리엔떼를 이동후 하루자고 


아침일찍 !!! 마추픽추를 가자


라는 생각을 하고 


잉카트레일을 예매 했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미친짓입니다.  


오얀따이 땀보까지 갈 교통수단을 생각도 안하고 예매를 하다니..






 


아무튼 .... 저기 잉카레일 표에 보면.. 8월 31일에 결제한게 보임니다... 


얼마 급했으면 .. 떠나기 전날에 예매를 할까..


절대 따라하지 마세요... 지금생각해도 아찔하네요.   


가격은 비싸네 .. 지금생객해도 저가격이면  차라리 잉카트레일을 하고 말지 .. 15만원 돈입니다. 


예매방법은 다른 글로 올릴께요. 


일단 첫관문 잉카레일 까지 끝났고. 이제 마추픽추를 예매해 볼까 했는데.



이때 스쳐가는 쎄한 느낌 .. 입장권  예매 못하며 어쩌지 ??? 하고 보니 다행히 예매가 가능하네 .. 휴..


그러고 보니 다른 옵션으로 선택이 가능한게 있는데 뭐지 하고봤더니 .


3가지가 있습니다. 박물관이 있고. 마추픽추를 산에서 관람이 가능한 2가지 봉우리. 


헐!! 이거 완전 가야 하는거 아닌가 ? 싶어 한가지를 예매 합니다. 


몬타냐를..... 이때 내가 실수했지...  하지만 좋은점도 있었기에.





일단 여기 까지 마추픽추준비만  끝났다 ...



예매한 잉카레일












'여행 > 남미' 카테고리의 다른 글

4.남미 여행준비 하기(하)  (0) 2018.01.08
고대구로병원 황열병예방 접종  (1) 2018.01.08
3. 남미 여행준비 하기 (중)  (0) 2017.12.03
2. 남미 여행준비 하기 (상)  (0) 2017.11.30
1. 남미여행 가볼까?  (0) 2017.11.30
페루. 볼리비아 여행  (0) 2017.11.30

+ Recent posts